Search

수원시 전통시장, 철저한 방역으로 손님 발길 이끌어

상인들이 시장 곳곳 방역·소독,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전통시장 만들어

- 작게+ 크게

정흥교 기자
기사입력 2020-05-18

 

정자시장에서 반찬가게를 운영하는 상인이 마스크를 끼고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수원인터넷뉴스] 지난 15일 오후 4시에 찾은 수원 구매탄시장은 손님으로 북적였다.

평일 오후였지만 정육점과 과일가게에는 손님이 끊이지 않았고 젊은 손님도 많았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상인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로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구매탄시장에는 활기가 넘쳤다.

코로나19 사태로 소상공인들은 직격탄을 맞았다.

수원시 22개 전통시장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이 많았지만 전통시장 상인회는 자발적으로 방역·소독을 하고 더 철저하게 위생관리를 하며 위기를 극복해나가고 있다.

다시 활력을 찾고 있는 구매탄시장, 정자시장을 찾았다.

구매탄시장 상인회는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확산되던 2월 중순부터 자체적으로 시장 곳곳을 방역·소독했다.

상인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자발적으로 방역 활동에 나섰다.

조를 짜서 분무기를 들고 일주일에 세 차례에 상가 곳곳을 소독했다.

확진자 증가세가 둔화한 3월 중순부터는 일주일에 두 차례 방역·소독을 하고 있다.

또 상인들에게 반드시 마스크를 쓰고 일하도록 당부하고 모든 상가에 손 소독제를 비치했다.

상인회는 지난 3월 23일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 싶다”며 영통구에 마스크 3000매와 손 소독용 물티슈 등 1000만원 상당 방역 물품을 기부하기도 했다.

영통구는 상인회가 기부한 마스크와 손 소독용 물티슈를 구매탄시장을 방문한 손님들에게 나눠줘 호응을 얻었다.

구매탄시장에서 37년째 과일가게를 운영한 장길희씨는 “우리나라에 첫 확진자가 발생한 후부터 손님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마스크를 꼭 쓰고 일했다”며 “주변 상인들에게도 마스크를 쓰고 손님을 맞으라고 열심히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상근 구매탄시장 상인회장은 “손님들이 안심하고 시장을 찾을 수 있도록 코로나19 사태 이후 위생에 더 신경 쓰고 있다”며 “상인 중 한 명만 코로나19에 걸려도 시장 전체가 문을 닫아야 한다는 것을 상인들도 잘 알기 때문에 모임을 자제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매탄시장은 수원시·경기도가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한 4월부터 손님이 눈에 띄게 늘었다.

안상근 상인회장은 혹여라도 상인들이 지역화폐를 결제하는 손님에게 웃돈을 요구하거나 부가가치세를 전가하는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교육을 하고 있다.

안상근 회장은 “요즘은 손님의 90% 정도가 지역화폐로 물건을 구매한다”며 “손님들이 시장에서 지역화폐로 결제하면서 불쾌한 일을 겪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자시장 상인들은 3월 중순부터 매일 하루 2차례 등짐분무기를 메고 시장 곳곳을 소독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손님들이 안심하고 물건을 살 수 있도록 상점 위생 관리도 예전보다 더 신경을 썼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감소한 시기에도 긴장을 늦추지 않고 방역·소독을 계속했다.

정자시장상인회는 마스크 수급이 한창 어려울 때 마스크 1000매를 구해 모든 상인에게 10매씩 나눠주며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님을 응대하라”고 당부했다.

시장 근처 동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는 손님이 줄어들기도 했지만, 4월부터 서서히 시장이 북적이기 시작했다.

이재범 상인회장은 “시민들이 밀폐된 공간인 대형마트보다 탁 트인 전통시장을 선호하시는 것 같다”며 “수원시·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원도 전통시장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열 명 중 아홉 명은 지역화폐로 물건을 산다”고 덧붙였다.

수원시는 수원시소상공인연합회, 수원시상인연합회와 지난 5월 1일 시청 상황실에서 ‘수원시 골목상권·전통시장을 살리는 10+10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른바 ‘텐 플러스 텐’은 수원페이 인센티브 지급, 소상공인·전통시장 우대가맹점 자체 할인으로 소비를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우대가맹점은 수원페이로 결제하는 고객에게 5% 또는 10%를 할인해준다.

할인 금액은 카드를 결제할 때 자동으로 차감된다.

전통시장 상인들도 시장을 찾은 손님이 만족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수원시상인연합회는 지난 8일 ‘지역화폐 바가지 근절 결의대회’를 열고 지역화폐 사용자에게 부당하게 추가결제를 유도하지 않고 지역화폐·신용카드 사용자가 편안한 마음으로 사용하도록 분위기를 조성하고 지역화폐 사용 거부로 발생하는 상황에 대해 모든 법적책임을 다하기로 했다.

안상근 구매탄시장상인회장과 이재범 정자시장상인회장은 “재난기본소득이 지원된 후 그동안 전통시장을 찾지 않았던 새로운 손님이 많이 유입됐다”며 “한 번 시장을 찾은 손님들이 만족하고 다시 방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수원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