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최종현 경기도의원, 영양사 통한 경로식당의 식단관리 중요성 지적

“무료 경로식당 특별관리 필요”

- 작게+ 크게

정흥교
기사입력 2019-11-12

[수원인터넷뉴스] 경로식당을 이용하는 어르신들의 건강을 위해 영양사를 통한 식단 관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최종현 경기도의원(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 더민주, 비례)11일 보건복지위원회 2019년 복지국 행정사무감사에서 경로식당의 급식 영양관리의 중요성에 대해 지적했다.

 

최종현 부위원장에 따르면 경기도에는 166개의 경로식당 중 28개소에 영양사가 근무하지 않고 있고 필수 인력인 조리사 또한 안산, 구리, 의왕, 가평시에 23명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복지관보다 종교단체, 민간단체에 영양사 인력이 부족한 실정이다.

 

식품위생법상 150명 이상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집단급식소는 조리사와 영양사를 두어야 하는데 위반 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이를 병과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최종현 부위원장은식품위생법에 따라서 50인 이상의 집단급식소는 의무적으로 조리사와 영양사를 고용하여야한다. 어린이집의 경우는 어린이급식지원센터의 영양사가 식단을 짜서 어린이집에 제공하는 반면 경로식당은 그러지 못한 실정이다.”경로식당 운영에 대한 경기도의 지원 대책 촉구와 함께 경로식당을 이용하는 어르신들의 건강에 대한 특별 관리가 필요한 만큼 시.군과 협의를 통해 어르신들이 건강한 밥상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경로식당 사업은 경기도와 시.군 매칭사업으로 128억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수원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